본문 바로가기

뉴스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9월 1일 모바일 기반 한글도메인 상용화

2020-09-01

넷피아 스타트업 콤피아(대표이사 배진현)가 9월 1일 오늘부터 모바일용 자연어도메인인 콘텐츠네임 한글도메인 본등록 서비스를 실시한다.
넷피아가 전 세계 최초의 자국어 도메인 상용화(1999년 9월 1일) 이후 21년만에 ‘자연어도메인’ 인 모바일 한글도메인 상용화 서비스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모바일 한글도메인은 음성지원 모바일 브라우저인 꿀업 브라우저에서 지원이 된다.

콤피아 측은 사파리, 크롬, 엣지 브라우저 등에서도 사용자 선택권이 주어질 수 있도록 브라우저 제작사에 직접연결 선택 협조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현재는 브라우저 제작사들이 사용자 선택권을 기존의 포털만 선택할 수 있도록 하여, 모바일에서는 실명인 리얼네임도메인이 도메인처럼 직접 연결될 길이 없게 만들어져 있어서 사용자와 심지어 소속 직원들조차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이름으로 직접 들어갈 방법이 없어 불공정 이슈가 제기되고 있다.

모바일 한글도메인은 자연어 도메인으로도 불린다. 자연어인 말로 부르면 해당 사이트와 해당 콘텐츠가 열리기 때문에 자연어 연결시대를 열고 있다. 작은 모바일 환경에서는 기존의 영문도메인은 입력이 쉽지 않아 사용자들은 대부분 기업명 등 브랜드를 입력을 하거나 자연어를 입력을 한다. 그래서 모바일 시대는 작은 기업들이 영문도메인 하나만 있어도 웹사이트를 운영 할 수 있는 시대가 아니다. 기존의 영문도메인은 ICANN이 지정해준 도메인네임 구조에 따라 등록 운영이 되었지만, 자연어도메인시대는 ICANN이 지정해준 gTLD(일반최상위도메인), ccTLD(국가코드의 최상위도메인)없이 사용자가 등록을 하면 그것이 인터넷의 영역 이름인 도메인이 되는 시대를 열고 있다. 미래는 사용자가 이름을 붙인 문장이나 애칭 등이 사용자의 편의에 의한 도메인이 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콤피아 측의 설명이다. 포노사피엔스 시대인 모바일 시대가 되면서 전 세계의 자국어도메인 체계 역시 혁신적으로 변혁하고 있다. 콤피아의 모회사인 넷피아가 21년 전인 1999년 2월 싱가포르에서 세계최초로 발표하고 개발하여 지금 전 세계가 쓰고 있는 자국어도메인<삼성.한국, ソニー.日本, 北京大学.中国> 이후, 21년 만에 콤피아가 또 한 번 전 세계에 첫 선을 보이며 “자연어도메인 시대”를 열어가는 그 첫날이 2020년 9월 1일이다. 리얼네임도메인 상용화의 의미다.

넷피아 병역특례 1호로 입사 후 넷피아 부사장에 이어 콤피아 대표이사를 맡은 배진현 대표는 21년 전 1999년 싱가포르 APRICOT에서 아시아의 인터넷 아버지인 전길남 박사의 도움으로 넷피아가 개발한 전세계 자국어 도메인을 발표하였다. 그 후 자국어도메인 개발 보급을 담당하며 전 세계에 보급하기까지 수많은 일들을 겪었다.

배진현 대표는 “대한민국이 자국어 도메인분야에서 전세계 인터넷 패러다임의 파이어니어가 되었지만 국가적, 제도적 미성숙으로 세계화 하는데에 아쉬움이 있었다. 그러나 인터넷이 본격적으로 성장을 하는 모바일 인터넷시대는 전길남 박사의 수제자인 카이스트 이동만 박사와 함께 지난 20여년 차근차근 준비를 하였다. 대한민국이 자연어 도메인분야에서 전 세계 각국의 경제발전에 100년 전 전화번호같은 가치있는 의미를 제공할 충분한 준비가 되었다”고 지난 21년의 소회를 밝혔다. 이번에 콤피아가 본서비스를 하는 모바일 한글도메인 가격은 선착순 등록으로 연간 6만원이다. 21년 전 모 회사인 넷피아가 한글도메인을 서비스 할 때 가격 그대로이다. 실명인 한글도메인은 95개국 자국어 실명 도메인 아키텍처로 설계되었다. 그래서 글로벌 이름은 ‘리얼네임도메인’이다. 기업이 특허청을 통해 상표권을 등록 할 수 있는 류는 45류까지다. 동일한 실명 한글도메인에 45업종의 기업이 동시에 등록요청을 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래서 영문도메인네임보다 더 선점에 따른 분쟁이 늘어날 전망이다. 콤피아는 사용자 평의회와 특허청 등 관계 기관의 협력을 도출하여 보다 안정적인 자연어도메인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모바일 한글도메인인 자연어도메인 본등록 서비스의 의미와 경제적 중요성을 밝혔다.

모바일 한글도메인은 자연어인 말로서 접속을 할 수 있다. 그 편리한 만큼 선점에 따른 사회적 분쟁도 늘어날 수 이는 단점이 크다. 이에 대해 콤피아 모바일 한글도메인 (자연어도메인) 가치운영팀 방현근 팀장은 같은 이름이 최소 45류가 있어 먼저 등록을 한 기업이 우선권을 가지는 운영정책을 적용하고, UDRP(도메인분쟁조정위원회)와 유사한 정책을 운영 할 수 밖에 없는 아쉬움이 있지만, 20세기 전화가 대공황 이후 경제발전을 이루는 촉매플랫폼이 되었듯이 21세기 전 세계 경제를 활성화 시키는 촉매 플랫폼으로 (기업들이 도메인보다 편하게 고객을 직접 맞을 수 있는 구조를 이용하여)마케팅 비용 절감을 통해 전 세계적 이슈인 COVID-19를 극복하고 세계적 경제발전을 이루는 21세기 직접연결플랫폼인 자연어도메인이 되기를 기대 한다고 밝혔다.

[전체내용 보기]
넷피아 스타트업 콤피아(대표이사 배진현)가 9월 1일부터 모바일용 자연어도메인인 콘텐츠네임 한글도메인 본등록 서비스를 실시한다.
넷피아가 1999년 9월 1일 영문도메인 다음의 자국어도메인인 한글도메인을 시작 한 이후 21년만에 모바일 한글도메인을 본등록으로 서비스한다.
모바일 한글도메인은 음성지원 모바일 브라우저인 꿀업 브라우저에서 지원이 된다.

콤피아 측은 사파리, 크롬, 엣지 브라우저 등에서도 사용자 선택권이 주어질 수 있도록 브라우저 제작사에 직접연결 선택 협조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현재는 브라우저 제작사들이 사용자 선택권을 기존의 포털만 선택할 수 있도록 하여, 모바일에서는 실명인 리얼네임도메인이 도메인처럼 직접 연결될 길이 없게 만들어져 있어서 사용자와 심지어 소속 직원들조차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이름으로 직접 들어갈 방법이 없어 불공정 이슈가 제기되고 있다.

창업을 한 작은 기업들이나 이름이 알려진 기업들이 신제품의 상품이름을 짓고, 상표를 등록 후, 그 상표를 알리면 알릴수록 전화처럼 직접연결이 되지 않고 온라인에서는 엉뚱하게 포털로만 연결이 된다. 작은 기업들의 마케팅 비용을 포털이 브라우저를 통해 가져가는 구조다. 브라우저 제작사는 사용자 선택권을 주었다고 주장하지만 사실은 몇몇 포털의 선택권만 제공하여, 포털간 불공정 이슈를 카르텔을 만들어 해소한 것이나 다름없다. 그래서 온라인에서 창업기업이나 중소기업은 자신의 전화를 알리면 알릴수록 남의 회사인 114로 고객을 빼앗기는 형국이 발생한다. 인터넷시대 인터넷없이 기업경영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모든 기업이 자신들의 상품명을 아무리 알려도, 고객들과 직접연결이 되지 않아 기업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사용자가 브라우저에서 브랜드 이름으로 직접연결을 할 수 있는 선택권이 없는 현재의 서비스 행태에 기업들은 영문도 모르고 당하고 있다. 심지어 소속한 직원들 조차도 생계를 책임지는 자신의 회사이름으로는 전화처럼 직접 연결이 되지 않는다. 출근 후 컴퓨터를 켜면 열리는 첫 페이지가 근무하는 회사의 첫페이지가 아닌 이유다. 그룹웨어가 없는 대부분의 중소기업들은 출근을 포털에 하는 셈이다.

콤피아는 경제상황이 어려운 CVID-19시대, 모든 기업들이 더 이상의 비효율적 적자마케팅을 하지 않도록 관련 중소벤처기업관련 정부부처와 함께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모바일 한글도메인은 자연어 도메인으로도 불린다. 자연어인 말로 부르면 해당 사이트와 해당 콘텐츠가 열리기 때문에 자연어 연결시대를 열고 있다. 작은 모바일 환경에서는 기존의 영문도메인은 입력이 쉽지 않아 사용자들은 대부분 기업명 등 브랜드를 입력을 하거나 자연어를 입력을 한다. 그래서 모바일 시대는 작은 기업들이 영문도메인 하나만 있어도 웹사이트를 운영 할 수 있는 시대가 아니다. 기존의 영문도메인은 ICANN이 지정해준 도메인네임 구조에 따라 등록 운영이 되었지만, 자연어도메인시대는 ICANN이 지정해준 gTLD(일반최상위도메인), ccTLD(국가코드의 최상위도메인)없이 사용자가 등록을 하면 그것이 인터넷의 영역 이름인 도메인이 되는 시대를 열고 있다. 미래는 사용자가 이름을 붙인 문장이나 애칭 등이 사용자의 편의에 의한 도메인이 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콤피아 측의 설명이다. 포노사피엔스 시대인 모바일 시대가 되면서 전 세계의 자국어도메인 체계 역시 혁신적으로 변혁하고 있다. 콤피아의 모회사인 넷피아가 21년 전인 1999년 2월 싱가포르에서 세계최초로 발표하고 개발하여 지금 전 세계가 쓰고 있는 자국어도메인<삼성.한국, ソニー.日本, 北京大学.中国> 이후, 21년 만에 콤피아가 또 한 번 전 세계에 첫 선을 보이며 “자연어도메인 시대”를 열어가는 그 첫날이 2020년 9월 1일이다. 리얼네임도메인 상용화의 의미다.

넷피아 병역특례 1호로 입사 후 넷피아 부사장에 이어 콤피아 대표이사를 맡은 배진현 대표는 21년 전 1999년 싱가포르 APRICOT에서 아시아의 인터넷 아버지인 전길남 박사의 도움으로 넷피아가 개발한 전세계 자국어 도메인을 발표하였다. 그 후 자국어도메인 개발 보급을 담당하며 전 세계에 보급하기까지 수많은 일들을 겪었다.

배진현 대표는 “대한민국이 자국어 도메인분야에서 전세계 인터넷 패러다임의 파이어니어가 되었지만 국가적, 제도적 미성숙으로 세계화 하는데에 아쉬움이 있었다. 그러나 인터넷이 본격적으로 성장을 하는 모바일 인터넷시대는 전길남 박사의 수제자인 카이스트 이동만 박사와 함께 지난 20여년 차근차근 준비를 하였다. 대한민국이 자연어 도메인분야에서 전 세계 각국의 경제발전에 100년 전 전화번호같은 가치있는 의미를 제공할 충분한 준비가 되었다”고 지난 21년의 소회를 밝혔다. 이번에 콤피아가 본서비스를 하는 모바일 한글도메인 가격은 선착순 등록으로 연간 6만원이다. 21년 전 모 회사인 넷피아가 한글도메인을 서비스 할 때 가격 그대로이다. 실명인 한글도메인은 95개국 자국어 실명 도메인 아키텍처로 설계되었다. 그래서 글로벌 이름은 ‘리얼네임도메인’이다. 기업이 특허청을 통해 상표권을 등록 할 수 있는 류는 45류까지다. 동일한 실명 한글도메인에 45업종의 기업이 동시에 등록요청을 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래서 영문도메인네임보다 더 선점에 따른 분쟁이 늘어날 전망이다. 콤피아는 사용자 평의회와 특허청 등 관계 기관의 협력을 도출하여 보다 안정적인 자연어도메인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모바일 한글도메인인 자연어도메인 본등록 서비스의 의미와 경제적 중요성을 밝혔다.

모바일 한글도메인은 자연어인 말로서 접속을 할 수 있다. 그 편리한 만큼 선점에 따른 사회적 분쟁도 늘어날 수 이는 단점이 크다. 이에 대해 콤피아 모바일 한글도메인 (자연어도메인) 가치운영팀 방현근 팀장은 같은 이름이 최소 45류가 있어 먼저 등록을 한 기업이 우선권을 가지는 운영정책을 적용하고, UDRP(도메인분쟁조정위원회)와 유사한 정책을 운영 할 수 밖에 없는 아쉬움이 있지만, 20세기 전화가 대공황 이후 경제발전을 이루는 촉매플랫폼이 되었듯이 21세기 전 세계 경제를 활성화 시키는 촉매 플랫폼으로 (기업들이 도메인보다 편하게 고객을 직접 맞을 수 있는 구조를 이용하여)마케팅 비용 절감을 통해 전 세계적 이슈인 COVID-19를 극복하고 세계적 경제발전을 이루는 21세기 직접연결플랫폼인 자연어도메인이 되기를 기대 한다고 밝혔다.
좌우로 미세요.